완도해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차단 대책회의 개최

정책/연구 / 윤진성 기자 / 2020-02-12 12:08:33
  • 카카오톡 보내기
“국민의 안전” 모든기관이 협력하여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11일 완도해양경찰서 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대책회의는 완도해경 주관으로 전라남도 해운항만과, 완도보건의료원,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한국해운조합, 완도세관, 군부대(93연대 2대대), 한일고속, 한일운송 총 9개 기관의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또한 유관기관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입차단과 확산방지를 위해 상호 협조사항 등을 논의하고 열띤 토론을 한 끝에 완도군 도서지역과 완도-제주간 여객선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완도항만터미널에 자동 발열장치를 설치하여 코로나바이러스의 전국 확산을 우리부터 차단하자는 내용의 회의 결과를 만들어냈으며, 제주특별자치도와도 적극 협력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 차단에 선제적 적극행정의 발판을 만들었다.


완도군 질병관리본부의 주체인 완도보건의료원의 황승미과장은 회의에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감염병 예방을 위한 전문교육을 실시하였으며, 코로나바이러스의 관내 유입차단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완도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감염ㆍ의심환자의 증가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해상 유입차단과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손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에 주의해야하고 발병 의심 시 의료기관, 국립검역소 콜센터(☎1339) 등에 신고해달라”고 전했다.

 

[ⓒ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