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민선7기 들어 인구감소폭 절반 가까이 줄어

정책/연구 / 장현순 기자 / 2020-02-17 11:14:18
  • 카카오톡 보내기
지난해 인구감소폭(2018→2019년) 9천425명, 2018년 감소폭 1만7천367명의 절반 수준

 

안산시가 민선7기 윤화섭 시장 취임 이후 내국인 인구 감소폭이 절반 가까이 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 지원, 스마트 선도 산단 프로젝트 등 대형사업 추진에 따른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민선7기 윤화섭 안산시장 취임 이후인 2019년의 전년도 대비 인구 감소폭은 9천425명으로, 취임 전인 2018년의 전년도 대비 인구 감소폭 1만7천367명보다 45.7% 줄었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이 기간에 인구가 오히려 늘어난 일부 지역에서는 2030세대가 유입인구의 절반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최근 수년째 인구감소 문제를 겪고 있는 시는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민선7기 들어 전국 최초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 지원 ▲외국인 영유아 보육료 지원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등 선도적인 복지정책을 도입했다.

아울러 ‘공단이 살아야 안산이 산다’는 윤화섭 시장의 신념에 따라 안산스마트허브(반월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발전 전략을 추진한 결과,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강소연구개발특구 ▲수소 시범도시 사업 등 대형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됐다.

올 8월에는 수원과 인천을 잇는 수인선의 안산 구간 개통으로 교통호재를 맞게 됐으며, 지난해 착공한 신안산선과 장상·신길2지구, 종합병원유치, 초지역세권 개발 등 호재가 더해지면서 향후 인구 증가세로 반전될 기대감을 낳고 있다.

또한 동시다발적으로 곳곳에서 진행된 재건축·재개발 등 주택조성 사업으로 떠난 시민들의 ‘유턴’도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시는 이번 인구이동 분석 자료를 인구정책을 수립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며, 각종 시책에 반영할 방침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수년째 인구가 줄어드는 문제가 이어졌지만, 민선7기 들어 인구증가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도입하며 많은 청년들이 유입되는 등 감소폭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복지 정책과 산단 활성화, 교통정책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인구가 증가세로 반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